尊龙集团官方手机版网站
  咨询电话:15509090502

尊龙体育官方指定APP

KT 김진욱 감독 "니퍼트, 왜 100승투수 됐는지 보여준 경기"

2018 KBO리그 NC와 kt의 경기가 29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7대5로 승리한 후 kt 니퍼트가 김진욱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수원=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6.29/더스틴 니퍼트의 통산 100승투에 힘입어 KT 위즈가 10위 NC 다이노스와의 승차를 3.5경기로 벌렸다. KT는 2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 7대3으로 승리했다.KT 선발 니퍼트는 7이닝 5안타 2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통산 100승의 금자탑을 쌓았다.1회는 1선발들의 대결 답지 않았다. NC는 1사 후 노진혁이 우전 2루타, 나성범이 볼넷을 얻었고 2사 후 최준석 권희동이 연속 안타를 때려 2점을 먼저 얻었다.하지만 KT는 경기를 곧장 뒤집었다. 강백호와 멜 로하스 주니어가 연속 안타를 때리고 유한준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무사 만루에서 윤석민이 적시타를 쳤고 1사 2,3루에서 황재균에게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때리며 역전했다.니퍼트는 이후 7회까지 실점하지 않았다. 하지만 왕웨이중은 3회와 4회를 제외하곤 계속 실점했다. 2회 강백호가 희생플라이로 점수를 추가했고 1사 1,2루에 포수 윤수강의 실책으로 2루 주자 이진영이 홈을 밟아 점수차를 더 벌렸다.5-2로 앞서던 KT는 니퍼트가 내려간 후부터 위기를 맞았다. 8회 마운드에 오른 윤근영은 선두타자 강진성에게 중전안타, 박민우에게 볼넷을 내줬고 노진혁은 유격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나성범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1실점했다. 2사 1,2루에서 KT는 마무리 김재윤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김재윤은 최준석을 볼넷으로 내보내며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하지만 대타 오영수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넘었다.위기를 넘긴 KT는 8회말 장성우의 솔로포와 강백호의 적시타로 2점을 더 도망가 7-3을 만들었다.경기 후 김진욱 감독은 "니퍼트가 팀에 꼭 필요한 1승을 위해 혼신의 투구를 했고 왜 100승 투수가 됐는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100승 달성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1회말 만루 챤스에서 윤석민과 황재균의 적시타가 흐름을 가져왔고 하위 타선이 활발하게 득점 기회를 만든 것이 승인이다. 모든 선수가 니퍼트의 100승 달성을 돕기 위해 공수에서 전력을 다하는 모습이 고마웠다"고 했다.수원=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联系我们

联系人:

手 机:15563827724

邮 箱:1gqvrne@sina.com

公 司:尊龙集团官方手机版网站

地 址:澳门市黑沙环巷10号发利大厦一楼